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일원인 가수 이선희가 31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 직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북측 관계자분들이 다들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오히려 출발하기 전보다 긴장이 많이 풀렸어요. 오자마자 평화롭고 안전하게 공연을 잘 하고 갈 수 있도록 해주시겠다고 말씀하셨어요. 정말 잘하고 갈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이선희)

남한 예술단 소속 아티스트 11팀을 비롯한 방북단 120명은 31일 오전 10시30분쯤(한국시간) 김포공항에서 출국해 서해직항로를 통해 북한 평양국제비행장에 1시간 후쯤 도착했다. 남한 예술단은 긴장이 한층 완화된 모습으로 짐을 찾고 나왔다.

이선희는 2003년 이후 15년 만에 평양을 찾았다. “처음에는 육로로 왔는데 이번에는 비행기로 왔어요. 육로로 첫 길을 올 때는 굉장히 긴장을 많이 했었어요. 앞으로 더 많은 교류가 육로를 통해 일어나는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일원인 가수 조용필이 31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 직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조용필과 그의 밴드 ‘위대한 탄생’ 멤버들은 2005년 단독 공연 때 만난 북한 안내원을 13년 만에 다시 만나 반가워했다. 이들은 10분가량 대화하면서 인사했다. 북한 안내원도 “다시 만나 반갑다”고 전했다. ‘위대한 탄생’의 리더 기타리스트 최희선도 안내원들에게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시원스럽게 웃었다.

강산에는 2006년 금강산에서 열린 ‘CBS 금강산 콘서트'에 출연하면서 방북한 적이 있지만 평양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산에는 평양에 도착하자마자 감격해하면서 예술단에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없죠. 사실 공연 참여한다는 게 예상 밖이었어요. 원래 일본 일정이 잡혀 있었거든요. 너무 뭉클했죠.”

윤도현은 2002년 MBC 평양 공연 이후 16년 만에 평양을 찾았다. 소감을 묻자 눈시울이 살짝 붉어진 채로 소감을 말했다. “가슴이 벅차요. 공연에 대한 기대감이 제일 커요. 16년 전과 지금 관객 반응이 어떻게 바뀌었을지 가장 궁금합니다.”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일원인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31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 직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예술단을 이끌고 온 윤상 음악감독도 설렘과 부담감을 전했다. “지금으로서는 믿겨지지 않죠. 정말 실수하지 말고, 잘 마치고 좋은 인상을 남기고 갔으면 해요.”

남한 예술단이 짐을 끌고 출국장으로 나오자 북한 언론은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TV 로동신문을 비롯한 매체 10여개의 기자 20여명은 사진과 영상을 촬영하고, 예술단과 대화하면서 공연 일정 등을 취재했다.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은 단체사진 촬영에 적극적으로 응하면서 열기에 화답했다. 공항에서 빠져나오자 오른편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에서 청봉악단의 공연 장면이 나오고 있었다. 공연의 소제목 ‘봄이 온다’처럼 완연한 봄기운이 느껴지는 날씨였다.

예술단이 숙소이자 베이스캠프인 평양 중심에 위치한 고려호텔에 입장할 당시 직원들이 양쪽으로 줄을 서서 손뼉을 치면서 맞았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윤상 감독 등 예술단 단원들이 줄지어 입장했다. 그룹 레드벨벳의 리더 아이린은 직원들이 박수를 치자 자신도 박수로 다시 화답하면서 호텔의 내부로 들어왔다.

권준협 기자, 평양공연공동취재단 ga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