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TV캐스트 캡처

불의의 사고로 이른 나이에 숨진 듀스의 멤버 고(故) 김성재가 ‘슈가맨2’의 슈가맨으로 소환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일 JTBC ‘슈가맨2’에선 시대를 앞서간 아티스트로 기억되는 고 김성재가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이날 무대에는 김성재의 솔로 데뷔곡인 ‘말하자면’이 울려 퍼졌다 .



판정단석은 이내 술렁였고 MC들도 어리둥절해 했다. 이어 1995년 듀스 고별 콘서트의 한 장면에서 김성재가 친동생인 김성욱을 소개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김성재가 “이리 와봐, 성욱아!”라고 부르자 김성재의 동생인 김성욱이 무대에 등장했다. 무대를 본 MC들은 물론 판정단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감동했다.

무대를 마친 김성욱은 “내가 해도 되나 싶어서 많이 망설였다”면서 “그러나 노래를 여러분들에게 들려드릴 수 있는 기회를 안겨준 게 너무 좋아 수락했다”고 말했다.




“형을 떠나보낸 게 너무 힘들어 연락은 못하지만 어디에선가 같이 살고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한다”고 한 김성욱은 “아직까지 기억해주는 팬들이 많다. 팬들에게 항상 고맙다. 김성재를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