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선서 흑인 여성들에게 폭행 당한 장교출신의 호소

페이스북 영상 캡처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외국인 여성들에게 조롱과 폭행을 당한 한국인 남성이 SNS를 통해 사건 전모를 알리며 시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회사원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쯤 서울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에서 미국 국적의 여성 P(32)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그는 다음날인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동영상과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당시 상황을 알렸다.

A씨는 페북 글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으러 가는 중,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에서 외국인 여성 3명이 승객들을 조롱하며 한국인 비하 발언을 쏟아내는 것을 목격했다”며 “한 중년 남성이 항의하자 더 심한 욕설을 하고 엉덩이로 조롱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들은 항의하는 남성을 밀치고 급기야 뺨을 때리기 시작했다고 A씨는 전했다.

이들의 난동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참다 못한 A씨가 다가가 자제를 요청하자 또다시 폭행이 이어졌다. A씨는 P씨가 소지하고 있던 머리빗으로 얼굴을 내리 찍었다며 부상 입은 모습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A씨는 경찰에 신고를 한 뒤 인덕원역에서 내려 도망가는 이들을 뒤쫓아가 붙잡았다. 그러자 여성들은 ‘이 남자가 나를 만진다'며 연극을 했다고 한다. A씨는 P씨 일행이 경찰서에서도 웃고 떠들며 소란을 피웠다고 했다.

페이스북 캡처

A씨는 이들 외국인 여성들의 정체에 대해 미국인 2명과 영국인 1명으로 영어강사를 하기 위해 장기비자를 받아서 한국에 왔다고 전했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2일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승객에게 욕을 하고 폭행 혐의로 미국 국적의 여성 P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