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쳐

장성규 JTBC 아나운서가 손석희 JTBC 사장에게 예능프로그램 도중 즉석에서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장성규는 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게스트로 출연해 손석희 사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성규는 “날 많이 아껴주시는 것 같다. 예능 출연 때문에 뉴스를 하차할 때도 너의 뜻이라면 그렇게 해라’라고 해주셨다. 하지만 붙잡지는 않으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성규에게 손석희란?’이라는 질문에는 “후배”라는 엉뚱한 대답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내가 JTBC에 먼저 입사했기 때문”이라고 능청을 떨었다. 장성규는 2011년 JTBC 공채 1기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손석희는 2013년 사장으로 입사했다.

MC 김성주는 “이 발언 정말 괜찮냐”고 물었고 장성규도 “욕심을 부렸다. 정정하겠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손석희 사장은) 엄마 같은 존재다. 아무리 허튼 짓을 해도 늘 따뜻하게 품어주신다”며 수습에 나섰다.

이어 “손석희 사장님에게 전화를 드리면 주무시다가도 전화를 받아주신다”면서 “뉴스룸을 진행하다가도 받으신 적이 있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를 놓치지 않고 MC들은 즉석에서 전화 연결을 요청했고, 장성규는 “당연하다”고 큰 소리 치더니 이내 “이게 맞는 거냐”며 땀이 흥건한 손바닥을 보여주기도 했다.



신호음 끝에 수화기 넘어로 들려온 것은 ‘전화를 받을 수 없다’는 자동응답이었다. 장성규는 “날 좀 더 단단하게 만들어주시고자 하는 큰 뜻이 담겨있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