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 전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한국당 후보 추대 결의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홍준표 한국당 대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출마를 공식화한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의원은 “누가 대표를 하더라도 한국당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홍 대표가 “악역을 맡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4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우리 당이 솔직히 말씀드려서 작년부터 탄핵이다, 대선 실패다, 그리고 지금은 현 정권이 적폐청산으로 몰아붙이면서 굉장히 힘든 상황에 있지 않나”면서 “누가 대표를 하더라도 만족스럽게 하기는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가 어떻게 보면 악역을 맡으면서 지금 비난이나 욕설도 많이 받고 있지만 그것이 본질은 아니다”라며 “우리 보수 세력을 대변하는 정당에 대한 애정이 많이 있기 때문에 잘하라고 하는 뜻에서 하시는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큰 지지율 격차에 대해서는 “두렵지 않다”며 “지지율은 선거가 임박하면 상당부분 개선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에는 정당보다는 인물이나 정책 비전을 보고 하는 지방선거”라며 “정당 지지는 굉장히 기울어져 있지만 극복할 자신이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