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4일 오후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