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나이 수업’] 나이 드는 게 두려운 당신에게…

한 살 차이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나이 들어가는 우리 부부를 볼 때마다 나이 육십을 코앞에 둔 남자와 여자가 겪는 ‘나이 듦’의 교본을 한 장씩 넘기는 기분이다. 비록 건강체질은 아니지만, 병치레 잦은 나와는 달리 30년 가까운 결혼생활 동안 비교적 무탈하던 남편이 왼쪽 무릎이 아프다며 쩔쩔매더니 정형외과며 한의원 출입이 벌써 3주째다. 팔 다리 깁스 경험과 물리치료 전력이 많은 내가 이때다 싶어 잔소리를 쏟아낸다. 살 좀 빼라, 자꾸 누워있으면 안 된다, 심하게 아플 때를 빼고는 조금씩 걸어서 힘이 생기도록 해야 한다, 등등.

일러스트=이영은

그런데 아뿔싸! 며칠 무리를 했다 싶더니 어제 저녁부터 허리가 몹시 아파 이번에는 내가 쩔쩔매는 신세가 됐다. 덕분에 전기 찜질기가 남편 무릎에서 내 허리로 번갈아 옮겨 다니느라 쉴 새 없이 바쁘다. 잔소리가 나도 모르게 쏙 들어가 버렸다.

노년에 접어든 어르신들이 보기에는 아직도 어리고 여전히 새파란 나이지만, 내가 속한 50+세대(만 50~64세, 베이비부머/신노년 등으로 일컫는 중장년층) 역시 그 나름대로 노화를 실감하며 어떻게 나이 들어가야 할지, 남은 인생을 어떻게 짜임새 있게 만들어 나가야 할지 고민이 아닐 수 없다. 몸과 마음 모두 노화가 시작돼 그 적응도 만만찮은데, 장수시대를 반영하듯 위로는 연로하신 부모님을 돌봐드려야 하고, 아래로는 독립이 요원한 성인자녀까지 부양해야 하는 ‘낀 세대’의 괴로움이 더해진다. 다른 세대보다 더 힘들면 힘들었지 결코 여유만만하게 나이 듦을 즐기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어린아이들과 청소년, 청춘세대를 제외하고 나이 듦에 대해 단 한 번이라도 생각해 봤거나 진지하게 고민해본 사람들과 나이 듦을 드러내놓고 함께 이야기하며, 같이 잘 ‘나이 들어가는’ 길을 찾아봤으면 좋겠다. 우리 모두는 앞뒤에서 혹은 곁에서 같이 나이 들어가며 인생길을 걸어가는 친구이며 선후배니까 말이다.

평생 안 늙을 것처럼 구는 것도 볼썽사납고, 매사 나이를 지나치게 의식하며 지레 움츠러드는 것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그러니 나이를 받아들이는 일에서부터 시작하자. 노인복지관이나 노인대학에 수업을 하러 가면 오래 전부터 꼭 짚고 넘어가는 것이 ‘노인 자격증’ 이야기다. 나이가 과연 자격이고 힘일까. 솔직히 나이는 밥만 먹고 잠만 자도 시간이 흐르면 누구나 저절로 늘어난다. 병석에 누운 구십 어르신도, 갓 태어난 아기도 해가 바뀌면 나이를 한 살씩 먹는다. 그러니 나이 먹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제대로 잘 나이 먹는 게 중요하다. 나이가 힘이 되고 세월이 약이 되어, 오랜 시간 축적된 인생의 역사와 경험이 존중받으려면 우선 잘 나이 들어야 한다.

유경(사회복지사, 어르신사랑연구모임 대표)


사실 우리는 누구나 지금 이 시간에도 각자의 인생노트에 삶을 기록해 나가고 있다. 설사 몸이 아프고 치매에 걸려 살아온 인생을 다 잊어버렸다 해도 오늘의 삶은 여전히 그 사람의 인생노트에 기록되는 것이다. 나이 들어 조금이라도 더 나은 사람이 되지 않는다면 노트에는 여전히 어린아이 때와 같은 미숙한 삶의 기록만 남게 될 것이다. 나이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그 무게에 짓눌릴 필요까지는 없지만 그 나이를 잘 받아들이고 나이에 맞는 생각과 태도와 관계 맺기에 조금 더 신경을 쓴다면 누구나 더 이상 좋을 수 없는 나이를 지금 이 순간 누릴 수 있다.

청춘을 돌려달라는 노래도 있지만, 모두가 다 청춘의 때로 돌아가고 싶어 하지는 않는다. 나이 드는 것을 피하고 싶다고들 하지만, 모두가 다 나이 듦을 거부하고 회피하는 것은 아니다. 나이는 못 보던 것을 보게 하고 미처 알지 못하던 것을 알게 하며 그 깊이와 넓이로 인생을 풍성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내가 어릴 때에는, 말하는 것이 어린아이와 같고, 깨닫는 것이 어린아이와 같고, 생각하는 것이 어린아이와 같았습니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서는, 어린아이의 일을 버렸습니다.(고전 13:11)”

△약력=이화여자대학교 시청각교육과를 졸업하고 CBS 아나운서로 입사해 노인대상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진행했다. 이후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에 입학해 본격적으로 노년을 공부했다. 현재는 사회복지사로 노인복지에 관심 있는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하는‘어르신사랑연구모임(어사연)’을 이끌고 있다.


나이 듦을 받아들이는 내 마음의 단계 알아보기

1단계: 거부
설날에 어린아이들은 나이 한 살 더 먹는다고 좋아하지만 언제부턴가 나이 먹는 게 영 반갑지 않다. 당연한 일! 그러나 외면하고 거부한다고 해서 나이를 언제까지 속일 수는 없다. 그것도 스스로에게는.

2단계: 인정
나이 듦을 영원히 거부할 수는 없으니 수굿하게 인정하는 것도 필요하다. 주위 모든 사람들이 나이 먹어가는 데 나 홀로 젊어 이대로 머문다면 어떻게 될까. 인정할 건 인정하고 넘어가는 게 어른스러운 일.

3단계: 수용
받아들임은 모든 일의 시작이다. 체력의 저하나 노안(老眼), 치아 상태 등 불편한 것도 물론 많지만 모난 성격이 조금은 부드럽게 변하고 분수를 알게 되고…. 나이 먹어 다행인 점들이 눈에 들어오면 드디어 나이 듦의 맛과 멋을 찾아 나설 준비가 된 것.

4단계: 즐기기
이왕 먹는 나이 맛있고 멋있게! 주름살 가득하고 쇠약해진 몸과 마음으로 겨우 버티고 있으면서도 사랑을 듬뿍 받는 어른들을 보면, 역시 나이 듦을 불평하기보다는 지금 누리는 이 시간을 감사하며 즐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멋진 노년의 비결은 멀리 있지 않다.

유경(사회복지사, 어르신사랑연구모임 대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