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전자상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공판이 TV를 통해 생중계 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24년 선고를 받은 데 대해 ‘적정하다’는 응답이 11.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지난 6일 CBS 의뢰를 받아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서 표본오차 ±4.4% 포인트)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박 전 대통령에 선고된 형량이 적정하다는 응답은 11.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7.8%는 형량이 부족하다고 응답했고, 선고 형량이 과하다는 응답은 28.9%였다.

세부 형량 비율도 조사됐다. 응답자가 가장 많은 선택지는 ‘무기징역’이 29.3%였다. ‘검찰 구형과 같은 징역 30년’이 18.5%, ‘무죄’ `14.8%, ‘20년 초과 29년 이하’ 11.3% 등이었다.

응답자가 지지하는 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 선고 형량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대다수였던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는 형량이 과하다는 응답이 대다수거나 우세했다. 이념성향별로도 진보·중도 층에서 선고 형량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이었고, 보수층에서는 과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에서 선고 형량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대구·경북에서는 과하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부산·경남·울산과 광주·전라에서는 형량이 부족하다는 응답과 과하다는 응답이 비슷하게 조사됐다.

김종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