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7일 남북정상회담 환영 ‘통일센터 첫걸음 내딛는 인천시민사회’


인천시민들이 오는 27일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는 11일 인천시청 현관에서 입장 발표를 통해 “한반도 평화의 봄은 평화도시 인천 만들기로 시작한다”며 “평화도시만들기 기본조례 제정과 평화도시 10대 정책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000년 6.15남북정상공동선언과 2007년 10.4남북정상공동선언에 이어 오는 27일 세 번째 남북정상 회담을 앞두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이산가족들에게 상봉을,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게 재가동을, 접경지역과 서해5도 어민들에게 평화로운 삶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인천 시민들이 노력한 결과 2014년 아시안게임 때 북측의 참가와 남북공동응원단 활동, 폐막식 북측 최고위급 참가로 결실을 맺었다”면서도 “하지만 이후 인천의 남북교류기금은 바닥을 드러냈고, 평화도시를 위한 민관협의는 중단됐다”고 안타까워했다.

인천시민들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화행동을 먼저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미 서해5도 어민들은 서해5도 한반도기를 배에 달고 서해에 평화를 바라는 어업을 시작했다.

평화도시인천넷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서해5도 단일기 게시운동으로 인천 시내 곳곳을 평화의 거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서해5도 단일기 버튼달기, 차량스티커 붙이기, 거리캠페인 등 남북정상회담 환영을 위한 시민 참여 캠페인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평화도시인천넷은 평화도시 조례 제정운동과 평화도시 10대 정책을 시작한다.

평화도시인천넷은 평화도시 기본조례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또 평화도시인천넷은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인천시장 후보들과 시의원 후보들에게 살고 싶은 인천을 만들기 위한 평화도시 10대 정책을 제안했다.

평화도시만들기 10대 정책은 평화도시만들기 기본조례 제정 및 기본발전 계획 수립, 평화박물관 건립 및 평화둘레길 조성, 서해5도 공동 파시 및 어민 생존 대책 수립, 한강 하구 평화적 이용 방안 추진, 평화통일 사업을 위한 민·관 협의체 구성, 인천지역 평화통일행사 민·관 공동 개최, 통일센터 풀뿌리 시민참여형 모델 추진, 인천시 남북교류 전담부서 격상 및 전담 인력 확충, 남포·해주·개성 등 북측 지자체와 남북교류 추진,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활용한 관광산업 활성화 및 경협확대를 말한다.

이들은 남북정상회담 환영 분위기 조성과 함께 인천평화도시 만들기 운동 시민 캠페인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캠페인 내용은 남북정상회담 환영 거리 현수막 게시, 남북정상회담 환영 및 인천시민들의 평화도시 만들기 활동 전시, 평화도시 조례제정 서명운동(온라인·오프라인), 서해5도 한반도기 버튼 달기, 서해 5도 한반도기 게시 운동, 차량 등에 서해 5도 한반도기 스티커 붙이기, 평화도시(평화통일 거점도시)를 위한 시민참여 설문 조사 등이다.

캠페인은 오는 18일 오후 7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1차 캠페인을 펼치고, 25∼27일 같은 시간 2·3·4차 캠페인이 개최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