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뉴시스

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과거 언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 당시 보낸 문자가 재조명을 받고 있다.

2014년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 전무는 언니인 조 전 부사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에 12월 17일쯤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에 복수의 대상이나 방법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검찰이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논란이 커지자 조 전무는 트위터를 통해 "인터넷 기사 댓글이 너무 극악해 잠시 복수심이 일어 속마음을 언니에게 보낸 것"이라면서 "곧 후회했고 반성한다. 용서를 빈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한편 12일 매일경제는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병을 던지고 물을 뿌린 뒤 회의장에서 쫓아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소리를 지른 것은 맞지만, 물병을 던지거나 물을 뿌린 행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