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백악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단독 영수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이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문 대통령이 오후 2시30분부터 청와대에서 홍 대표와 단독으로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서는 한병도 정무수석, 한국당에서는 강효상 의원만 배석했다. 한 수석은 회담을 마친 뒤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회담의 목적이나 성격은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과 홍 대표는 당초 비공개로 만날 예정이었지만, 갑작스럽게 소식이 전해지면서 청와대는 뒤늦게 회동 사실을 알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홍 대표가 나눈 이야기는 회동이 끝나야 알 수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사안이 논의되고 있는지에 대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