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태연에게 요리를 대접했다.

태연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윤아가 나베를 만들어 줬어요. 몇 달 만에 아주 배부르게 잘 먹었다고 한다. 난 복받은 사람이야”라는 글 적고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 속에는 윤아가 직접 만든 나베가 담겨 있다. 태연은 “출장 요리사 융쉐프. 효리네민박에 나온 그 나베 난 먹어봤다. 신난다”고 적었다.

융쉐프로 불리는 윤아는 “잘 드시는 거 보니 자주 출장가드려야겠어요. 자 다음 메뉴는요?”라고 댓글을 달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윤아는 JTBC ‘효리네민박2’에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해 남다른 요리 실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