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 결과를 말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조건부 찬성,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철회 등 국내외 현안들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13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을 마친 뒤 곧바로 이동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다.

홍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 문 대통령과 나눈 대화의 내용을 공개했다. 홍 대표는 앞서 오후 2시30분부터 1시간20분가량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회동했다. 청와대에서는 한병도 정무수석, 한국당에서는 강효상 의원만 배석했다. 문 대통령과 홍 대표는 당초 비공개로 만날 계획이었지만, 갑작스럽게 소식이 전해지면서 청와대는 뒤늦게 회동 사실을 알렸다.

홍 대표는 한 수석의 청와대 브리핑보다 먼저 논의 결과를 공개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조건부 찬성 ▲한미동맹 강화 노력 ▲청와대발 개헌안 철회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 철회 ▲정치보복 수사 중단을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논의의 성과나 합의된 의제보다는 자신이 요구한 현안 위주로 내용을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찬성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다만 북한의 핵폐기를 협상해야 한다는 취지로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고 홍 대표는 말했다. 그가 요구한 핵폐기란 ‘단계적 절차가 아닌 6개월에서 1년 안에 폐기하는 리비아식’을 말한다.

당초 청와대 관계자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던 김기식 금감원장 관련 사안도 문 대통령과 홍 대표 사이에서 대화가 오갔다. 홍 대표는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을 철회하라고 말했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 문 대통령이 수긍했는지 거부했은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