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의 ‘유해사이트’ 접속을 걱정하는 부모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가 자녀의 유해사이트 접속, 동영상 시청 여부를 실시간 알림으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13일 전국에 무료로 보급중인 청소년 유해정보 필터링 서비스 ‘그린i-넷’에 올해 내로 실시간 알림 기능을 추가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캡쳐=그린i넷 홈페이지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들은 자녀가 PC로 인터넷 유해사이트, 동영상 등에 접속하면 실시간 스마트폰 앱 알림 기능을 통해 이 사실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지금은 유료 필터링 소프트웨어만이 이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그린 i-넷을 통해 보급되는 필터링 소프트웨어의 누적 설치 건수가 408만건에 이른다는 점에서 무료 알림 서비스의 효과는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눈’, ‘엑스키퍼’, ‘컴사용 지킴이’, ‘맘아이’, ‘i안심’, ‘아이보호나라’ 등 6개 민간 전문업체 제품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다.

방심위는 이번 실시간 알림 기능 보급으로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PC 사용 시간 및 올바른 인터넷 이용 습관을 지도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설치 방법은 홈페이지(www.greeninet.or.kr)에 접속해 유해사이트 차단, 사용시간 관리 등 제품 기능을 비교한 후 골라 무료로 설치하면 된다. 다만 PC용과 스마트폰용 앱을 똑같은 회사 제품으로 사용해야 한다. 현재 스마트폰용 앱으로는 학부모가 차단 기능 설정하거나 PC 이용시간을 관리할 수 있다.

김동운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