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미국이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응징으로 군사공격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시리아 화학무기와 관련된 곳에 정밀타격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군은) 프랑스와 영국군과 연합작전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미국 언론들은 서방의 군사 작전이 현재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AP, AFP 통신 등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등 지역에서 커다란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국영TV는 시리아군이 대공 무기로 공습에 대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군이 시리아 정부군을 공격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공격을 응징하기 위해 시리아군 공군 기지에 토마호크 미사일 공격 명령을 내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