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 서구 쌍촌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5살 어린이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YTN에 따르면 지난 11일 피해 아동의 부모는 "선생님이 머리를 잡고 세게 흔들어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는 아이의 말을 듣고 어린이집에 문의했다.

그러나 어린이집 측에서 흐릿해서 제대로 보이지 않는 영상을 보내자 부모는 경찰에 어린이집을 신고했다.

YTN이 이날 보도한 영상을 보면 문제의 교사는 아이가 낮잠 시간에 옆 친구와 떠들자 아이 머리채를 잡고 세게 흔든다.

또 다른 아이들 앞에서 아이를 거칠게 끌어 패대기치거나, 아이를 CCTV 사각지대인 베란다로 데리고 나갔다가 약 30초 후에 돌아오는 장면도 포착됐다.

피해 아동의 아버지는 YTN에 "사건 발생일로부터 4일간의 CCTV 영상을 검토한 결과 폭행이 6번 이상 있었다"고 전했다. 피해 부모 측은 더 많은 폭행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사고 발생일 전 60일 동안의 CCTV 영상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

같은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는 다른 부모들도 이 교사가 자신의 아이를 학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다른 아이에 대한 폭행이 있었는지, 이 어린이집의 다른 교사들은 학대에 가담하지 않았는지 등을 조사하고 학부모들에게 통보할 계획이다.

실제 이 교사는 2년 전에도 아동 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당시 CCTV가 없어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다.

현재 아이는 어린이집을 퇴소한 상태며, 피해 부모 측은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어린이집 원장은 학대 사실이 있었는지 몰랐다면서 잘못을 시인하고 아이와 부모에게 사과했다. 해당 교사는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