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들과 메세지를 주고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8.04.14.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인터넷 댓글공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이라고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9시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처럼 밝혔다. 이보다 앞서 약 2시간 전 TV조선은 “경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원과 김 의원이 수백건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소집했다.

김 의원은 “사실이 전혀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가 된 당원이)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백 건의 문자를 그 사람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명예훼손”이라며 “(문제의 당원이) 인사과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하자 받아들이지 않았고, 그렇게 끝난 일이다”고 일축했다.

지난 13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포털사이트에서 정부에 비판적인 성격의 댓글을 추천해 여론을 조작하려한 혐의(업무방해) 등으로 민주당 당원 김모씨와 우모씨, 양모씨 등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