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재석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는 ‘나눔의 집’에 지난 4년간 2억60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눔의 집은 방송인 유재석이 이달 11일 5000만원을 기부했고, 지금까지 모두 2억6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유재석의 기부금은 나눔의 집에서 추진 중인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유재석은 기부 사실을 주변에 알리지 않고 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나눔의 집은 이날 회계 담당자가 통장정리를 하다가 유재석의 기부금을 우연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2014년 7월 처음으로 2000만원을 나눔의 집에 기부한 데 이어, 2015년 6월 4000만원, 2016년 4월과 8월에 각각 5000만원씩, 지난해 7월 5000만원 등 이번 기부금까지 모두 2억6000만원을 기부했다.

유재석의 후원 소식을 접한 이옥선(91) 할머니는 “너무나 큰돈을 후원해 주니 고맙다”며 “피해자들이 힘들어할 때, 이런 소식을 접하니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나눔의 집은 전했다. 현재 나눔의 집에는 이옥선 할머니를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8명이 살고 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