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캡처

대전의 한 여고 교사가 수업 도중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사건은 학생들이 지난 9일 “선생님의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이고, 이를 SNS에 올리면서 확산됐다.

자신을 이 학교 재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글쓴이는 학교 벽면에 붙은 대자보 사진을 올리며 “공론화를 부탁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글쓴이가 공개한 대자보에는 1학년 한문 수업 중 A 교사가 학생들에게 했다는 발언과 이를 지적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학생들의 입장이 담겼다.

트위터 캡처

학생들은 대자보에 “A 선생님께서 학생들에게 ‘우리나라가 왜놈(일본)보다 못한 이유가 다 애를 안 낳아서 그런 거다. 그러니까 너네는 피임약도 먹지 말고 콘돔이나 피임기구도 쓰지 말고 임신해서 애를 낳아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며 “학생들이 느낀 성적 수치심과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처럼 묘사함으로써 여성 인권 유린에 대해 정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바”라고 썼다.

이어 “17살 여고생에게 그러한 발언은 10대 미혼모나 계획하지 않았던 임신으로 인한 낙태문제, 고아문제 등 학생과 사회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교사로서 너무나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앞으로는 이런 일로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가 순전히 여성의 책임이라는 잘못된 생각을 학생에게 주입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트위터 캡처

또 “A 선생님은 무책임한 발언을 하시기 전에, 왜 한국 여성들이 이 나라에서 아이를 낳지 않으려고 하는지 사회적 배경을 생각해보시길 바란다”며 “최근 국내외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 어린 17살 여학생들에게 이번일이 오랫동안 상처로 남아 있게 방치할 수는 없을뿐더러, 뒤늦게 우리 학생들이 후회하고 자책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썼다. 글 말미에는 A 교사의 문제된 발언을 다시 한번 짚으며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이 같은 학생들의 움직임으로 인해 논란이 커지자 A교사는 1학년부터 3학년까지 전 학급을 돌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교육청은 지난 10일 진상조사에 나서 행정지도를 한 상태다. 학교 관계자는 16일 회의를 열어 A교사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