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 공작’을 벌인 같은 당 당원들과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며 “법적 대응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에 구속된 민주당원들의 댓글 공작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나와 관련해서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충분히 확인지 않고 보도한 것은 명백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고 한 김 의원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나에 대해 허위 내용이 흘러나오고 충분히 확인 없이 보도한 것은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한 김 의원은 “특히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3일 김모씨(48) 등 3명이 지난 1월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아이스 하키 단일팀 구성 기사에 달린 정부 비판성 댓글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추천 수를 늘리는 등 댓글 여론 조작을 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매크로 프로그램은 같은 작업을 자동으로 반복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으로 댓글조작에 용이하다.

경찰은 이들이 자신들을 당비를 내는 민주당원이라고 밝혔으며 민주당 핵심 의원과도 텔레그램 메신저로 접촉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접촉했다는 의원이 김경수 의원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댓글 공장 배후에 이 의원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자 김 의원은 직접 기자회견에 나선 것이다.

◆기자회견 전문

대단히 유감스럽습니다.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합니다.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입니다.

이번 사건은 그 불법에 대한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심각한 불법 행위의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한 허위의 내용이 어딘가에서 흘러나오고, 이를 충분히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입니다.

특히,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그럼 우선 제가 진행상황에 대해 간략히 설명을 드리고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 왔습니다.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에 한명입니다.

당시에는 누구라도 문 후보를 돕겠다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선거 때는 통상적으로 자주 있은 일입니다. 그 뒤에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습니다.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은 무리한 요구를 해왔습니다.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끝난 일이었습니다.

이번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습니다. 그런데도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입니다.

허위 정보의 출처와 유통 경로, 무책임한 보도 과정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