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 화면 캡처

광고대행사와의 미팅에서 물컵을 던지며 고성을 질러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귀국한 장면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많은 네티즌은 조 전무의 모습을 보며 2014년 땅콩회항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 전무의 언니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의 모습을 떠올리고 있다.


MBC는 최근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했던 조 전무가 1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장면을 이날 보도했다. 취재진을 만난 조 전무는 고개를 푹 숙인 채 인터뷰에 응했다. 머리를 묶었지만 앞머리가 내려와 얼굴을 반쯤 가렸다.



얼굴에 물을 뿌린 게 맞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얼굴에 안 뿌렸다”고 답했다. 바닥에 뿌렸다는 거냐고 되묻자 “밀쳤다”고 답했다. 왜 밀쳤냐는 질문에는 헛웃음을 지은 뒤 “제가 어리석었다”고 말했다.



이 모습이 2014년 ‘땅콩 회항’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모습과 흡사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많은 네티즌은 “언니랑 똑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