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로 추정되는 여성이 내부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을 퍼붓는 음성 파일이 공개됐다. 대한항공 측은 음성파일의 주인공이 조 전무인지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오마이뉴스는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폭언을 하고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조현민 전무가 간부급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음성파일을 단독으로 입수했다며 14일 공개했다.

공개된 파일에는 젊은 여성이 흥분해 소리를 지르고 욕설을 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 전무로 추정되는 여성은 “에이XX 찍어준 건 뭐야, 그러면? 누가 모르냐고. 사람 없는 거”라고 고함쳤다.



“됐어. 가. 뭐야. 왜 계속 서 있게 해? 그만 하라고 그랬지. 뭘 또 오해래. 맨날 오해래.”라고 소리친 여성은 더 흥분해 “너네 장난하냐? 사람 갖고 장난쳐? 난 미치겠어. 진짜. 어우 열받아. 니가 뭔데”라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이 풀리지 않은 듯 “어우씨”를 연발했다.

오마이뉴스는 해당 음성이 대한항공 본사에 있는 집무실에서 조 전무가 간부급 직원에게 욕을 하고 화를 내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녹음을 한 날짜는 밝히지 말아달라는 익명의 제보자 요청에 따라 공개하지 않겠다고 매체는 부연하기도 했다.

익명의 제보자는 오마이뉴스에 “워낙 일상적인 일이라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 언제였는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조 전무가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못하고 있는 태도에 화가 나 갑질을 근절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제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