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연루설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역시 “‘청탁을 안 들어줘 보복한 것 같다’는 김 의원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강한 공감을 나타냈다.

‘드루킹’은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 중 한 사람의 온라인상 닉네임으로 민주당원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서는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이 예비후보는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루킹, 이상한 댓글조작 그리고 김경수 의원…그림조각 맞추기>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청탁을 안 들어줘서 보복한 것 같다’는 김경수 의원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쳐

이어 이 후보는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는데 그 내용이 황당무계하고 근거 없는 것이었다”며 “하지만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고 밝혔다. 자신도 드루킹의 직접 피해자임을 말하면서 김 의원의 처지에 대해 동병상련의 공감을 표하고 있는 셈이다.

이어서 “‘친노친문’이라는 이들의 정부비판 댓글조작에 대해 모두가 의아하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것은 이들이 문제의 ‘정부비판’ 댓글만 달았다고 보기 때문에 생긴 착시고 이들이 수많은 댓글조작 중 ‘정부비판 댓글’은 극히 일부라고 보면 쉽게 납득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댓글조작과 허위 글에 기초한 정치적 영향력을 과신하고 자신이 선택한 정치인(정치집단)을 위해 옹호용 또는 상대방 공격용 댓글조작이나 날조 글을 써왔다”며 “‘일방적으로 도움을 준 드루킹이 사후청탁을 했으나 들어주지 않자 한 보복’이라는 김 의원의 주장에 100% 공감 가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서울 송파을 재∙보선을 둘러싼 최근의 댓글 공방에도 이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으니 확인해 보기 바란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이번 댓글조작은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고 못을 박았다.

마지막으로 “당적을 가지는 것은 국민의 권리이고 입당은 막을 수 없다”며 “민주당 당적을 가진 과대망상 범죄자의 개인적 범행 책임을 피해자인 민주당이나 김 의원에게 덮어씌우려는 시도를 즉시 중단하라”고 성토했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