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뉴시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로 추정되는 여성의 폭언 음성파일을 제보한 직원이 심경을 밝혔다. 그는 조 전무의 폭언과 욕설이 ‘익숙한 회사생활의 일부분’이라고 했다. 또 조 전무의 목소리인지 확인할 수 없다는 대한항공의 입장에 대해 “담당 직원들이 조 전무의 목소리를 모를 거라고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오마이뉴스는 15일 문제의 음성파일을 제보한 직원 A씨의 익명 편지를 보도했다. A씨는 대한항공 소속임을 증명하기 위해 사진과 이름을 가린 사원증, 명함도 함께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조현민 전무의 폭언은 하루 이틀의 이야기가 아니었다”며 “‘그날’도 직원에게 숨이 넘어갈 정도로 화를 냈고, 유난히 더 수위가 높아 이것도 녹음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A씨가 녹음한 파일이 한 두개가 아님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음성파일 보도 후 사측의 반응은 예상대로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잊을만하면 집무실 밖까지 울려 퍼지는 그 목소리를 화물부서와 여객부서 직원들이 본사 6층 A동, B동에서 다 듣고 있는데 어떻게 잊을 수 있겠나”라며 “이미 내부에서는 익숙한 회사생활의 일부분”이라고 주장했다.

‘내부고발자’가 된 A씨는 “솔직히 겁도 난다”며 “그래도 박창진 사무장을 보면서 힘을 낸다. 후회는 안 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확실한 사실 관계가 필요하다면 계속 가겠다. 이 글도 그 과정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편지 말미에는 조 전무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덧붙였다. “아마 면전이라면 상상도 못 할 일”이라고 했다.

“조 전무님, 세상이 조현아 부사장의 비행기 회항 사건에 분노할 때도 ‘언니 내가 반드시 복수할 거야’라는 글을 남기셨죠. 근데 가족이란 건 조 전무님한테만 있는 거 아닙니다. 조 전무님이 해야 할 건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입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