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등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 비방 댓들을 무더기로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민주당원 3명 중 일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48)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겨레신문은 15일 민주당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드루킹’ 김씨가 김경수 후보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지난해 대선 이후 김 후보에게 이같은 인사청탁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김씨가 김 후보에게 자신이 아닌 제3자를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해달라는 청탁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고 신문에 밝혔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들과 메세지를 주고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전날 ‘드루킹’ 김씨가 민주당 핵심 인사와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진술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파문이 일었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접촉했다는 핵심 인사가 김 후보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나와 관련해서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김씨가)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고,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일탈행위를 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