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 여론 조작에 가담한 민주당원들 중 일명 ‘드루킹’과 텔레그렘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좌파들의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희정도 가고 민병두도 가고 정봉주도 가고 김기식도 가고 김경수도 가는 중이고, 김기식 검증 책임지고 조국도 가야하고 임종석도 위험하고, 경제파탄의 주범 홍장표 경제수석도 곧 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댓글조작과 여론 조작으로 잡은 정권이 민심을 이겨 낼수가 있을까요?”라고 반문하며 “6.13까지 아직 가야할 사람이 많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이 가야 자유 대한민국이 살아 난다”며 “깨어 있는 국민이 자유 대한민국을 지킨다”라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