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솔비 인스타그램


가수 겸 화가 솔비(본명 권지안)가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으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했다.

솔비는 16일 인스타그램에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다”고 썼다. 그가 올린 그림에는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색의 꽃들이 만발해 있고 가운데 하얀색 배가 떠 있다.

사진: 솔비 인스타그램


솔비는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다”며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봤다”고 했다. 그는 또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한다”며 ‘#세월호’ ‘#4주기’ ‘#기억하겠습니다’ 해시태그를 달았다.

솔비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날인 4월 16일마다 매년 그림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세월호 1주기인 2015년 4월 16일엔 ‘노란 리본’이 담긴 그림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하기도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