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균상. 사진=에뛰드 제공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하며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윤균상은 16일 인스타그램에 '#416' '#잊지않겠습니다'란 해시태그와 함께 세월호 노란 리본 사진을 올리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향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윤균상 페이스북 캡처

윤균상은 특히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 보시든가"라고 일침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들을 향한 글로 추정된다.

윤균상은 이날 뿐만 아니라 지난해 4월 16일에도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고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한편 윤균상 외에도 이상민, 공승연, 슈퍼주니어 예성 AOA 민아 등 많은 연예계 스타들도 노란 리본 이미지를 게재하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