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에 비판 댓글을 달고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김모씨(필명 ‘드루킹’) 등 민주당원 2명을 제명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16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댓글 조작 사건의 피의자로 구속된 김 씨와 우모씨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같은 혐의로 구속된 양모씨는 아직 민주당원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은 댓글 조작 사건의 불똥이 당 내부로 튀는 것을 막기 위해 적극 방어에 나섰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는 반민주적인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여론조작 세력들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년 간 책 한 권도 발간하지 않았던 유령 출판사에 대한 자금 출처 수사는 물론 드루킹과 함께 여론 조작에 참여했던 세력들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당 안팎에 숨어 있는 민주주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공세의 수위를 올리고 있는 야권에 대해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것은 저급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도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우리당이 의뢰한 수사기 때문에 이번 사건은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배후일 수도 없다”면서 “민주당과 문재인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다. 김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인사청탁을 해 그것을 거절했다”고 해명했다. ‘드루킹’이 김 의원으로부터 인사청탁을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이번 사건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을 알 수 있는데,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야당에 깊은 유감”이라며 “(야당의 행태는)‘아니면 말고’식의 전형적인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