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안에서 5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낮 12시40분쯤 무안군 삼향읍 한 아파트에서 A씨(56·여)가 목 부위를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남편 B씨(5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B씨는 A씨를 자신의 차로 병원에 이송하기 전 음독해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남편 B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나 중태에 빠진 B씨를 상대로 사건 동기 등에 대한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A씨와 별거 중인 B씨가 자신의 아파트에서 A씨를 흉기로 찌르고 병원으로 이송한 것으로 보고 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목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