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 라이브 방송_유투브 캡쳐

경기남부경찰이 신고자의 전화내용을 센스 있게 처리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은 지난 12일 유투브 등의 SNS에 ‘소름돋는 112신고’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게시물은 신고 전화 녹음본으로 경찰이 “짜장면 2개를 배달해 달라”는 신고 내용을 단순 장난 전화로 보지 않고 기민하게 대응해 신고자를 구출한 사례였다.

녹음본에서 신고자는 “여기 OO육교 있는 근처 모텔인데요”라며 자신의 위치를 알렸다. 이어 “짜장면 2개만 가져다 주세요”라고 경찰에게 말했다. 경찰은 “짜장면이요”라며 잠시 침묵을 지켰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경찰은 “혹시 남자친구한테 맞았냐”며 신고자에게 질문했다.

경기남부경찰 라이브 방송_유투브 캡쳐

신고자는 ‘네’라고 답했고 경찰은 신고자를 안심시키며 차분하게 대처했다. 경찰은 “짜장면집이라 남자친구한테 말하고 저한테 편하게 말하시면 된다”며 신고자를 안심시켰다. 신고자는 “아 여기 502호에요”라며 마치 짜장면 집에 전화한 듯 자연스럽게 행동했다. 이어 경찰은 “남자친구한테 짜장면 빨리 갖다드린다고 하세요”라며 신고자를 끝까지 안심시켰다.

이후 경찰은 신고자를 빠르게 구출할 수 있었다. 경찰이 자칫 장난전화로 오인했다면 신고자가 위험에 빠질수 도 있는 상황이었다. 방송에 출연한 동료 경찰은 “순간적인 판단력과 그 감이 중요하다”며 “그래서 접수요원들이 모든 전화에 예민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두번째 사연도 공개했다. 두번째 사연은 한 어머니가 모텔에 감금된 상황이었다. 신고자는 “어. OO아”라며 자녀의 이름을 불렀다. 이어 “엄마소리 들었지? 여기 와줬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경찰은 ‘엄마’라고 대답했고 그순간 가해자가 전화를 받았다. 경찰은 태연하게 “예 엄마 좀 바꿔주실래요”라며 상황을 파악했다. 신고자는 “OO모텔, 307호야”라고 위치를 알렸고 경찰은 “예 엄마 307호로 갈게요”라고 대답했다. 이후 모텔로 출동해 감금돼 있던 신고자를 안전하게 구출할 수 있었다.

경기남부경찰은 “신고하는 분의 마지막 통화가 제가 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며 “경찰은 하루 평균 200건의 전화를 받지만 신고자 분은 처음이실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박재현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