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 의원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감추지 않았을 거라는 것도 합리적 의심”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인지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인지했다고 추측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울러 필명 ‘드루킹’으로부터 일방적으로 연락을 받았다면서도 실제 만난 적이 있었다고 밝힌 김 의원 긴급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며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을,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응답도 하지 않았는데 ‘여러 번 문자를 준 사람이 만나자고 해서 또 여러 번 만났다’, 그리고 또 이제 ‘오사카 총영사 요구를 하기에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라고 했다. 그 말이 믿어지냐”면서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와 같은 이야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또 “(드루킹이)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기에 그렇게 큰 요구를 했나, 국민들은 그렇게 이해하고 있고 지금 지켜보고 있다”며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할 수가 있을까, 그에 대한 합리적 의심을 많은 국민들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의 댓글 조작 피해 여부에 대해서는 “이는 제 개인의 피해 여부가 아니다”면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심각한 범죄 행위다. 같은 행위로 전 정권들도 처벌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당사자인 김모·우모 당원 제명을 의결한 데 대해 “지금 제명한다고 해서 그 연관관계가 없어지겠나. 이미 모든 증거들이 남아있다”면서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지난 대선 때, 또 그 이전까지 했던 일들에 대해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면서 “수사기관에서 아주 미진하게 수사할까봐 그에 대한 걱정들이 많다. 국회에선 신속하게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 특검도 시작해야 하고 국정조사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안철수 페이스북

안 위원장은 이후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리고 “‘응답도 안 하는데, 일방적으로 문자 보내던 사람이 갑자기 찾아와서 오사카 총영사를 시켜달라고 해서,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는 얘기는 정말 ‘알에서 사람 나왔다’는 신화 같은 얘기”라면서 “김경수 의원이 누굽니까. 이런 정도의 일을 문재인 후보에게 숨기고 하지는 않았을 거란 합리적 의심이 있습니다. 이런 의심 무리인 겁니까”라고 재차 주장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 관련 사실을 보도한 tv조선을 허가 취소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빗발친다”면서 “이것이 바로 지금도 활동 중인 제2, 제3의 드루킹들의 행위다. 청원게시판은 청와대가 원하는 얘길 듣는 게시판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국민들 마음속에서 김기식 원장은 이미 해임됐다”면서 “설마 국민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건을 잊었다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면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