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5월1일 근로자의 날을 앞두고 이 날이 휴일인지 궁금해 하는 이들의 질문이 온라인 게시판마다 잇따르고 있다.

‘근로자의 날 제정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5월 1일 근로자의 날은 유급휴일로 법정휴일과는 구분된다. 고용주는 자율적으로 근로를 지시할 수 있다. 단 5월 1일에 출근한 근로자는 통상 임금의 50%에 해당하는 추가수당을 받을 수 있다.

만약 고용주 측에서 이를 어기고 추가 수당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 근로기준법 56조와 109조에 따라 3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추가 수당 지급 의무는 근로자가 4명 이상인 사업장에 한한다. 4인 미만 소규모 업체에는 추가 수당 지급 의무가 없다.

근로자의 날에는 은행 등 대부분의 금융기관과 주식시장이 쉬지만 공무원은 근로기준법을 적용받지 않아 관공서와 주민센터 등은 평소처럼 운영된다. 의료기관의 경우 공공성을 띤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진료하지만, 개인병원은 자율 휴무를 적용한다. 어린이집 등도 마찬가지다.

한편 5월 첫째 주는 토요일이 어린이날로 7일이 대체휴일이어서 3일간 연휴를 즐길수 있다.

김종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