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서울 마포구 요양원에 침입해 흉기를 들고 점거했던 신모씨가 마포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뉴시스

노숙인 대책 마련과 국무총리 면담을 요구하며 서울 마포의 한 요양원에 흉기를 들고 침입한 60대 남성이 약 3시간 만에 검거됐다. 방배초 사건 2주 만에 서울 도심에서 인질극과 흡사한 상황이 재연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6일 오후 1시10분쯤 마포구 공덕동 요양원 사무실을 점거 중이던 신모(62)씨를 검거했다. 신씨는 오전 10시24분쯤 노숙인 처우 개선 등 요구사항이 담긴 유인물과 떡을 들고 건물에 들어갔다. 낯선 사람의 방문에 사회복지사들이 나가 달라고 요구하자 태도를 바꾼 신씨는 “죽여버리겠다”고 중얼거리며 출입문을 잠갔다. 신씨 가방 위에 신문지로 감싼 흉기를 본 사회복지사들은 사무실 옆방으로 피신했다.

경찰은 협상팀과 경찰특공대를 투입해 약 3시간 만에 신씨를 체포했다. 사회복지사 2명은 다친 곳 없이 안전하게 구조됐다. 신씨는 요양원이나 사회복지사들과 아무 연관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가 점거했던 요양원이 있는 건물.

경찰 조사 결과 신씨는 5년 전 이 건물 고시원에서 살 때도 비슷하게 난동을 피우다 입건된 전력이 있었다. 당시에는 ‘성실한 근로자 퇴사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번 범행에서는 노숙인 처우 개선과 국무총리 등 고위 관료와의 면담을 요구했다. 경찰과 대치하는 시간이 길어지자 국회의원실이나 언론사에 직접 전화하기도 했다. 신씨는 서울의 한 임대아파트에 혼자 거주 중이다. 현재 노숙인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사건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한 뒤 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감금 혐의가 적용될 것 같다”며 “범행 당시 상황을 조사한 뒤 어떤 법률을 적용할지 별도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임주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