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친구 집에서 1000만엔(약 1억원)의 현금을 훔친 일본 도쿄도의 중3 A(14)양이 절도 혐의로 체포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A양은 지난 1~2월 친구 집에 놀러 가 친구 어머니(41) 소유의 현금을 훔쳤다.

A양의 범행은 A양의 엄마가 딸의 가방에 1만엔 지폐 뭉치를 발견해 추궁하면서 드러났다. A양은 “모르는 남자에게서 받았다”고 말했지만 수상히 여긴 엄마가 경시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수사 결과 A양은 훔친 현금을 같은 학년의 남녀 10여명에게 나눠준 것으로 밝혀졌다. 100만엔을 받았던 친구도 있었다. 경찰에 회수된 현금은 약 740만엔이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왕따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친구들에게 돈을 나눠줬다”고 말했다.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