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국민일보 DB

대한항공 오너 일가의 사내 ‘코드명’이 직원들 사이에서 ‘경고’처럼 사용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항공 본사나 공항에 조씨 가족이 나타나면 직원들은 코드명으로 이들의 등장 사실을 서로에게 알리며 눈 밖에 나지 않도록 조심했다고 한다.

조선일보는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리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사내에서 ‘EMQ’라는 코드명으로 불리고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조 전무의 영어 이름인 ‘에밀리(Emily)’와 ‘마케팅 여왕(Marketing Queen)’의 앞글자를 딴 것이다. 대한항공 직원 김모씨는 “본사 6층에 EMQ가 뜨면 모두 긴장한다”고 매체에 밝혔다.

김씨에 따르면 조 전무의 집무실이 있는 6층 전체에 월요일마다 욕설 섞인 고함이 울렸다. 주로 조 전무 아래에 있는 임원과 팀장이 그 대상이었다. 조 전무 직속인 항공권·마일리지 혜택 관리 부서가 특히 곤욕을 치렀으며 지난해에만 이 부서 팀장이 3번 바뀌었다고 한다.

대한항공은 영어 문자 3개를 조합한 코드로 주요 임원들을 지칭하고 있다. 이는 텔렉스를 쓰던 1970년대 초 해외 지사에 전문을 보낼 때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사용하던 방식이다. 텔렉스는 팩스가 상용화되기 전 주로 쓰던 가입자 전용 전신 서비스로 이름과 직함을 모두 영문으로 적으면 20자가 넘어 요금이 비쌌다. 이메일이 발달하면서부터는 보안을 위해 코드명을 사용했다.

하지만 현재 직원들 사이에서 이 코드명은 오너 일가의 출현을 경고할 때 주로 이용된다. 조 전무 아버지인 조양호 회장은 ‘DDY’, 언니 조현아 전 부사장은 ‘DDA’, 오빠 조원태 사장은 ‘DDW’로 불리고 있다. 조 전무 코드명은 본인이 지었고, 조씨 일가는 ‘KIP’로 통칭한다. 이들이 공항에 나타나면 직원들이 서로 “KIP 떴다”며 주의를 주곤 했다고 한다. 한 직원은 “작은 허점이라도 보이면 지적이나 욕설이 날아왔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