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_뉴시스

전과 36범의 최씨(24)가 친구와 함께 교회 사무실에서 금품을 털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최씨를 구속하고 공범인 친구 김씨(24)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최씨와 김씨는 지난해 12월부터 4월까지 양산, 부산, 대구, 김해 등의 교회에서 총 16회에 걸쳐 금품 1380만원 상당을 훔쳤다. 범인들은 교회 출입문이 항상 열려있다는 점을 악용해 절도를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 인근의 CCTV 등을 분석해 인상착의를 파악해 탐문수사로 범인들을 붙잡았다.

경찰조사 결과 최씨는 소년범 등으로 전과 36범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초범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훔친 시계·노트북 등 고가의 품목을 인터넷으로 처분해 생활비와 유흥비로 탕진했다. 경찰조사에서 최씨는 “집을 나와 방을 구해야하고 생활비가 부족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의 추가적인 범행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