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성추행 의혹을 받아 온 아이돌 그룹 뉴이스트 멤버 강동호가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아 8개월간의 법적 공방을 끝냈다. 뉴이스트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16일 “오늘 검찰로부터 강동호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음을 공식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한 여성 네티즌은 자신이 중학생이던 2009년 강동호로부터 학원 차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지난해 9월 검찰에 송치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이에 “현재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는 글은 전부 사실무근”이라며 “허위사실에 관한 글이 무분별하게 쏟아지고 있는 지금 강동호의 결백함을 입증하고자 글 게시자에 대해 책임을 묻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 고소를 진행 중이다”고 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