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간종욱이 희귀성 난치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간종욱은 16일 인스타그램에 “재수술 두려움. 그러나 이겨내야지. 인생이 드라마네. 전신마취 수술만 5번째”라는 글을 게시했다. 병원에서 링거를 맞고 있는 사진도 첨부했다.

해시태그로 ‘#제발 #마지막이길 #여보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기다려 아들딸 #아빠 이겨낼게’ 등을 달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간종욱은 지난 3일 “걱정해주신 모든 분 감사하다”면서 “2011년 이후 척추 수술을 3번 받고 그게 제 인생에 가장 큰 고비인 줄 알았는데 올해 갑자기 찾아온 희귀성 난치병인 후종인대골화증이 생겼네요”라고 밝혔다. 후종인대 골화증은 척추의 후종인대가 뼈처럼 비정상적으로 단단하게 굳어지는 질환이다.

당시 그는 “왜 생기는지는 불명이고 목의 인대가 뼈로 변해 신경을 눌러 사지 마비가 올 수 있는 무서운 병이더라. 나는 정도가 심해 자그마한 충격에도 마비가 올 수 있어서 급히 수술했다. 무엇보다 아이들을 다시 못 안아줄까 봐 겁이 났다”고 토로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