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지인 A씨가 사과의 뜻을 내비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김흥국에게 자신의 주장을 번복하는 듯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YTN Star는 A씨가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힘들다’ ‘후회스럽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 등의 문자를 세 차례 보냈다고 16일 보도했다.

A씨는 지난 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자리에서 함께 있던 여성에게 술을 먹인 뒤 성추행을 시도하곤 했다”고 밝혔다. 또 본인이 2012년에 운영하던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김흥국이 추행했다고도 주장했다.

A씨는 당시 “도의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이건 아닌 것 같았다”고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김흥국은 이에 “모두 사실무근이며 A씨가 누구인지 짐작이 간다. 개인적 감정으로 나를 무너뜨리기 위해 나온 음해”라고 반박했다.

김흥국은 지난달 21일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B 씨로부터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피소됐다. 김흥국은 경찰 소환 조사에서 “성폭행은 없었다”면서 “내가 그렇게 세상을 산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