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흥국이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추가 폭로한 여성에게 후회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직접적인 ‘사과’ 멘트는 없었지만 성추행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는 점에서 사건이 새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김흥국 측은 연예매체를 통해 “추가 폭로자 A씨에게 문자를 받았다”며 “사과라는 단어는 없었지만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YTN은 A씨가 최근 대한가수협회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자신의 폭로가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3차례에 걸쳐 보내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02년과 2006년, 2012년 김흥국이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자리에서 함께 있던 여성에게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또 2012년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며 A씨가 누구인지 짐작이 간다”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 때문에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반박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