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 출신으로 방송 활동을 하는 박은지가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렸다. 상대는 두 살 연상의 회사원으로 재미교포다.

박은지의 소속사 씨앤코이앤에스는 "박은지 씨가 오는 20일 서울 모처에서 두 살 연상의 연인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17일 밝혔다.

박은지는 재미교포 회사원으로 1년여간 교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박은지 씨는 예비 신랑의 깊은 배려심과 듬직한 성품에 반해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박은지의 결혼 상대가 일반인이기 때문에 결정된 사항이다. 박은지는 양가 부모님과 가족, 친지, 가까운 지인만 초대할 것이라고 한다.

소속사는 "서로 조심스럽게 만남을 이어온 관계로 결혼식 일정과 구체적인 정보를 미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항상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새로운 출발을 앞둔 박은지 씨의 아름다운 앞날에 축복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은지는 결혼 이후에도 방송 활동을 이어간다.

박은지는 MBC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박은지의 동생 박은실도 기상캐스터로 활동했었다. 박은지는 이후 프리랜서를 선언하며 MC, 배우 등 다양한 방송 활동을 해왔다. 최근에는 유튜브 뷰티크리에이터로도 활동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