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화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대규모 경제협력과 체제보장, 군사적 위협 해소를 요청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공산당 대북외교 담당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때문에 중국이 대북제재를 종료할 수는 없지만, 결의에 해당되지 않는 분야에서는 중국이 북한 지원에 나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북·중 간 경제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에너지 지원 및 북·중 국경 지대의 경제특구 구상 등이 부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다만 중국 측이 북한의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라고 분석했다. 북·중 경제협력이 진행되면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유명무실해질 수 있어 중국으로서는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소식통은 또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체제 보장을 강력히 요구했다고로 전했다. 이는 한국, 미국과의 정상회담이 잇따라 예정된 상황에서 비핵화 협상을 본격적으로 나서기 전에 중국의 이해와 지원을 얻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5일 러시아를 방문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비핵화 과정에서 북한의 체제 우려를 해결하는 게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