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전 10시 서울 미근동 청사에서 황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시작했다. 황 회장은 이보다 앞서 오전 9시30분쯤 청사에 도착했다.

황 회장은 “정치자금 지원을 보고받거나 지시했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한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2014~2017년 법인 자금으로 국회의원 90여명에게 모두 4억3000여만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로 KT를 수사하고 있다. 황 회장은 2014년 1월 KT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했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이른바 ‘카드깡’ 형식으로 상품권을 현금화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후원금 형식으로 건넨 정황을 포착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