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새 전속모델 배우 이수민.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의 새 전속모델로 신인 배우 이수민이 적격 발탁됐다. 역대 아시아나항공 전속모델 중 최연소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서 박주미, 한가인, 이보영, 고원희 등과 전속모델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수민(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2학년)과 2년간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어 “이수민은 동양적 마스크와 신선한 이미지가 강점인 신인 배우로 아시아나항공이 추구하는 이미지와 가장 부합하는 모델”이라며 전속모델 발탁 이유를 설명했다.

또 “신규 전속모델 이수민을 승무원에 한정됐던 기존의 전속모델 역할에서 탈피해 다양한 분야로 활동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SNS와 디지털 광고 등 고객과의 쌍방향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콘텐츠 개발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수민은 2014년 EBS 교양 프로그램 ‘보니하니’의 진행자로 활동하며 ‘차세대 국민 여동생’으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