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규탄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대정부 투쟁을 선언하면서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판을 강화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규탄하는 무기한 철야 천막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불거진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퇴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댓글조작 의혹 등과 관련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천막 농성장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은 오늘 대한민국 헌정사의 투쟁을 선언하며 국민과 함께 가열차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헌정이 유린당하고 여론조작과 혹세무민으로 만들어낸 지지율에 취한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헌정 농단이 나라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다”고도 했다.

또 “퍼주기 포퓰리즘과 한풀이 정치보복으로 모자라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제멋대로 사찰하고 노골적인 정치탄압도 서슴지 않고 있다”면서 “무소불위 권력으로 언론을 길들이고 적폐청산을 내세워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력구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헌정을 결코 이대로 좌시할 수 없다”면서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반드시 종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보복에 함몰된 무자비한 정권의 국정운영 행태를 국민과 함께 온몸으로 저항할 것이며 헌법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6일에도 국회 의원총회에 앞서 ‘문재인 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청와대 모형에 밀가루를 끼얹기도 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도 17일 논평을 내고 “김기식 원장의 사퇴는 인과응보이자 사필귀정”이라며 “조국 민정수석도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김종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