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승무원이 기내에 탑승한 승객들의 사진을 개인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조롱해 논란이 일고 있다. 비난이 거세지자 항공사 측은 사진을 촬영한 승무원 본인과 캐빈서비스 팀장 명의의 사과문을 각각 올렸다.

17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지난 14일 에어부산 제주발 부산행 비행기에 탔던 한 남성 승무원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승객들이 착석해 있는 뒷모습 사진을 올렸다. 승무원은 모두 비슷한 머리모양을 한 승객들을 두고 ‘All same 빠마 fit (feat. Omegi떡 400 boxes)’라는 글을 덧붙였다.

게시물에는 에어부산 동료로 추정되는 이용자들의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브로콜리 밭 같다” “중국 노선인가, 모두 아줌마” 등 승객을 조롱하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이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승객의 동의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데다, 기내 서비스를 책임지는 승무원이 승객의 외모를 희화화한 것으로 비쳐졌기 때문이다.


논란이 커지자 에어부산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승무원과 캐빈서비스 팀장의 사과문을 올렸다. 해당 승무원은 “3개월 전 단체 손님들의 요청에 따라 찍은 사진 중 문제가 된 사진을 삭제하지 않고 소셜미디어에 올렸다”며 “손님들의 사진이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다고 경솔하게 생각했다”고 사과했다.

또 “‘오메기떡’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으로 그 어떠한 다른 뜻이 없다는 것을 진실하게 말씀드린다”며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캐빈서비스 팀장은 “회사는 이번 일에 대해 자체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해당 승무원은 물론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게재한 직원들도 자체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전체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폭넓은 윤리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