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체육회 30대 여자 직원 A씨가 회식자리에서 40대 여자 상사 B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회식자리로 간 노래방에서 여성 부장인 B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최근 대한체육회 내 신고센터에 고발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당시 체육회 직원인 A, B씨 등 7명은 1차로 저녁식사를 마친 뒤 2차 회식을 위해 노래방으로 장소를 옮겼다. A씨는 “노래방에서 상사 B씨가 내 입에 자신의 침을 바르거나 껴안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당한 대우를 받을까 우려해 그동안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해 대한체육회는 최근 외부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된 성희롱 고충 심의위원회를 구성한 뒤 A씨와 B씨를 포함해 소속 부서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B부장은 부하 직원에 대한 성추행 혐의로 심의위 구성 직후, 대기 발령 조치됐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대기 발령이 징계조치는 아니다. 사건이 접수된 뒤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A씨와 B씨를 분리시킨 것”이라며 “심의위원회의 조사가 끝났고, 곧 인사위원회에 조사 결과를 전달해 해당 사안의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