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65세 이상 노인 10명 가운데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치매 환자 1인당 관리 비용 연간 2054만원에 달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가 17일 발간한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7'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가운데 치매 환자로 추정되는 사람은 2016년말 기준 66만1707명으로 치매 유병률은 9.8%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의료기관을 통해 공식적으로 치매로 진단받은 사람은 59만6104명이다. 진단율은 90.1%다.

치매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 65세 이상 경도인지장애(치매 전단계) 환자는 전국에 152만1835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은 전체 노인의 22.4%에 해당한다.

검진비 치료비 부양비 등 환자 1인에 들어가는 관리비는 2054만원, 국가 치매 관리비용은 13조6000억원으로 추산돼 국내총생산(GDP)의 0.8%를 차지했다.

시도별 치매 유병률은 충남·전남(11.0%) 경북(10.7%) 충북·세종(10.6%)이 높은 편이었다. 울산(8.6%) 부산(8.7%) 서울(8.8%) 대구(9.1%) 광주(9.3%)는 낮은 편이었다. 보고서는 중앙치매센터 홈페이지(www.nid.or.kr)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