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영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나 사생아 출생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2018.04.17. 사진=뉴시스

충북 청주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나 사생아 출생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17일 낮 12시37분쯤 청주시 가경동의 한 오락실 건물 1층 화장실에서 여자아이로 추정되는 신생아가 숨져 있는 것을 건물주 A(65)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 화장실 변기가 막혀 인부를 동원해 (변기를) 깨보니 아이가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누군가 아이를 출산한 뒤 화장실에 유기했거나, 사산아를 출산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건물 주변 CCTV 화면을 분석하는 등 용의자를 쫓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